www.onsemantic.com

무언가

지지지2 2018.04.12 01:24 조회 수 : 5

더 무섭다는 걸 난 잊지 않았다.

보리밭 위로 날아오르는 종달새처럼

나는 누구의 것도 되지 않으리라.

아무도 내 삶을 기억하지 않을지라도.

 

jTBnVXc.jpg